타이포그래피 송시: 시와 타이포그래피 이야기
(영문명 : )
판매가 : 15,000원
수량 :
updown
국내/해외배송 설정 : 국내배송해외배송

타이포그래피 송시:

시와 타이포그래피 이야기

 

도서명   타이포그래피 송시: 시와 타이포그래피 이야기

저자      김현미

형태      195*280, 무선제본, 124

가격      15,000

발행일 2014 12 31

ISBN    978-89-98656-35-5 03660

분류      국내도서> 예술/대중문화> 예술 일반



책 소개


글자로 표현되는 예술,

시와 타이포그래피의 조우


송시頌詩, 인물이나 사물을 기리는 서정시로 송가 또는 찬가라고도 한다. 『타이포그래피 송시』는 칠레의 유명한 시인이었던 파블로 네루다의 시 ‘Ode to typography’를 번역한 것으로서 타이포그래피를 찬양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또한 블랙레터와 오리올, 갤리아드 등과 같이 우리가 지금까지 사용하고 있는 아름다운 글자체들과 예술적인 글자의 역사와 실용적인 이야기가 담겨 있어 글자체의 새로움을 느낄 수 있다.

네루다는 시를 통해서 인쇄술의 발명과 출판이 촉진시킨 인류 문명의 발전은 물론, 역사를 사는 개개인의 삶에 문자가 끼친 영향을 두루 짚으며 복제력을 가진 문자를 찬양하였다. 문화가 다른 이방 지역의 옛 시인이 과거에 지은 시지만, 타이포그래퍼인 저자가 봤을 때 글자를 대하는 네루다의 관점이 매우 신선하고 공감되었으며 글자의 아름다움과 당시 인간의 삶을 위로하는 힘을 보며 자극을 받게 되었다. 저자는 이로부터 타이포그래피적 영감을 받게 되었고, 저자가 받은 유학 시절의 그 자극은 씨앗이 되어 현재 그가 하고자 하는 타이포그래피적 실험’을 하는데 밑거름이 되었다.


‘Ode to typography’가 담고 있는 깊은 의미를 되짚는 과정을 거쳐 시를 번역하였고, 시를 음미하며 타이포그래피적 재해석을 하였다. 이 재해석의 결과는 책의 앞부분에서 볼 수 있는데, 시를 읽음과 동시에 저자가 창작한 타이포그래피를 함께 볼 수 있어 시의 영감은 배가 된다. 시를 음미하고 이해하여 이를 타이포그래피적 창작으로 완성시킨 저자의 새로운 시도는 타이포그래피를 재조명 받게 한다. 타이포그래피를 공부하는 학생들에게는 지표가 되고 타이포그래피를 연구하고 표현하는 타이포그래퍼들에게는 신선한 자극이 될 것이다.


시에서 만난 타이포그래피 이야기와

타이포그래피의 흥미롭고 숭고한 역사


한 편의 시에서 출발한 이 책은 시의 원작자인 파블로 네루다가 살았던 당시의 글자들과 사람들이 살아가는 모습, 세상의 아름다운 모습 등을 담았으며 저자는 시에서 언급되는 글자체들을 시각화하여 시와 함께 배치하였다. 네루다는 시를 통해 타이포그래피를 찬양했지만, 저자는 타이포그래피를 통해 ‘Ode to typography’를 찬양한다. 동떨어진 과거와 현재의 예술적 교감이 일어나는 장면이 이 책에서 표현된 것이다. 중반부 이후에는 저자에게 영감을 주었거나 역사적인 배경을 담고 있는 글자체들을 소개하고 있다. 우리가 자주 사용하고 흔히 보면서도 알지 못했던 글자체와 그 글자를 만든 타이포그래퍼의 이야기가 담겨 있어 매우 흥미롭다.


책의 구성은

첫째, 글을 시작하기 전후로 저자의 글이 들어가 있다.

둘째, ‘타이포그래피 송시 Visual work’에는 파블로 네루다가 타이포그래피를 주제로 한 시를 의역하며 타이포그래피를 시각화 한 창작물을 보여준다.

셋째, ‘타이포그래피 송시 Writing’에는 ‘Ode to typography’를 만나게 된 이야기와 작업하기 위해 준비한 기준, 디자인 잡지 연재를 통해 소개했던 흥미로운 몇 가지의 글자체들을 언급한다.

넷째, 시에서 언급된 글자체들에 대한 속사정을 이야기해준다.


책『타이포그래피 송시』는 수백 년 전에 나무와 쇠붙이로 종이에 인쇄하던 열정과 글자의 순수함, 글자가 더 소중했던 시간을 오롯이 느끼게 해준다. 또 흥미로운 스토리를 가진 글자체들을 속속들이 들여다 볼 수 있어 타이포그래피에 대한 해박한 지식까지 얻을 수 있다. 현대의 모든 사람들이 키보드를 두들기며 쉽게 쓸 수 있는 다양한 글자체들에 대해 그 옛날에 가졌던 글자의 순수함과 소중함을 일깨워 줄 수 있는 책이다.

글자를 어떻게 표현할 것인지는 그 글자체를 사용하는 이에 달려있지만, 저자의 말처럼 글자체의 역사적 사실을 아는 것이 글자를 사용하는 사람들에게는 또 다른 거름이 되어 더욱 폭 넓은 작업으로 거듭나게 하거나 더 아름다운 꽃으로 피어나게 할 것이다.



책 속으로


“타이포그래피는 참 재미있는 분야이다. 디자이너들이 새로운 디자인을 위해 사용하는 글자체들은 어느 특정시대에 누군가에 의해 만들어진 디자인 산물이다. 디자인의 목적과 대상에 따라 어떤 글자체를 사용하는가 하는 것은 디자인의 기능과 형태에 영향을 미치는 중요한 결정사항이다.

- 서문 중에서


 “시의 반복적인 운율은 글자의 반복적 배열이 강한 시각적 리듬을 보여줄 수 있는 글자체를 찾게 하였고 이에 떠오른 것이 갤리아드 이탤릭이었다. (중략) 춤추는 듯한 글자, 이 모습이 매튜 카터가 원하는 모습이었다. ‘갤리아드’는 16세기에 전 유럽에 유행했던, 뛰어오르는 동작이 많은 춤의 이름이라 한다.


- 본문 중에서


글자는 광산의 외로운 사람들에게 왔고

광부는 어렵게 쓰인 은밀한

전단지를 읽었으며

마음 깊은 곳에 그것을 숨겼다

그리고, 세상에서 그는

다른 사람이 되었다

다른 사람이 그의 말이었다.


- 본문 중에서 (번역한 네루다의 시)


.

나는 당신의 머리카락의

글자들을 사랑한다.

당신 얼굴의 U,

당신 몸매의 S.


- 본문 중에서 (번역한 네루다의 시)


목차

글을 시작하며

타이포그래피 송시 Visual work

타이포그래피 송시 Writing

조우


시각적 해석 지침

그리드

글자체
  블랙레터 

  디돈

  엘제비르와 더치 로만

  갤리아드

  녹스와 19세기 버내큘러 글자체

  오리올

  노이트라페이스

  코샹

  스칼라 산스

글을 마치며

색인

참고문헌


저자 소개

김현미

서울대학교 산업디자인과에서 시각디자인을 전공했다. 광고대행사 오리콤에서 그래픽 디자이너로 근무했고 미국 로드 아일랜드 스쿨 오브 디자인(Rhode Island School of Design)에서 그래픽 디자인으로 석사학위를 받았다. 서울대, 국민대 등에서 강의했으며 2001년부터 삼성디자인학교(Samsung Art and Institute) 커뮤니케이션 디자인학과 교수로 근무하고 있다. 저서로 『신타이포그래피 혁명가 얀 치홀트』, 『좋은 디자인을 만드는 33가지 서체 이야기』, 공저로『타이포그래피 사전』 등이 있다.



 
Copyright ⓒ 2010 지콜론 All rights reserved.
전화 031-955-4955   팩스 FAX : 031-948-7611   법인명 지콜론
주소 413120 경기도 파주시 문발로 242 3층    사업자 등록번호 [141-04-10919]
통신판매업 신고 제 2010-경기파주-2610호   개인정보관리책임자 홍윤표(yphong.sot@gmail.com)   대표자 이준경